[2024년 1월 6일] 312000편성 신창원 무화회송

어느날 1호선 100편성(!
) 전철이 무슨 장치를 달고 회송을 간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사실 찍을 생각이 없었는데 고속도로를 타던 중에 마침 차에 카메라가 있기도 해서 중간 지점에서 한번 찍어볼까 해서 촬영하게 되었습니다.

약 3시간 늦게 운행되고 있는 회송열차 정시였다면 그냥 못 찍고 다녔을 텐데, 지연해서 먹은 덕분에 쉽게 찍었습니다.

오래전에 부산1호선 전철이 오송에 깜짝 방문했다가 다시 내릴때 여기서 찍었는데 여기 말고는 어디서 찍어야할지 생각을 못했어요…

그런데 기차에 이상한 장치가 붙어 있는 것이 보이는군요.

천장에 카메라 같은 것이 붙어 있습니다.
ITX-새마을 20편성과 같은 장비가 보이네요.사실 운행 중에도 시설의 검측을 할 수 있도록 개조되어 있습니다.
그 차량이 운행 중일 때 장착된 카메라를 활용하여 선로와 터널, 전차선 등 철도 궤도와 전기 설비를 검측하여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앞뒤 TC 차량 이외에도 1호차(M’)에 팬터그래프를 녹화하는 카메라와 2호차(M)에 전차선 점검을 위한 장비가 추가로 장착돼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다시 창원공장으로 가냐면 철도안전법에서는 철도차량에 이미 받은 형식승인부터 개조를 하게 되면 국토교통부에 개조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당시 차량을 제작하던 현대로템에 보내서 해당 장치가 잘 작동할 수 있도록 나머지 부분을 수정작업 후 개조승인에 필요한 시운전을 거쳐 승인이 나면 추후 다시 1호선으로 운행할 예정입니다.
영업운행하는 철도차량에 검측설비 장착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고속열차에서는 KTX 36호기, 전철에서는 서울도시철도(현재는 서울교통공사) 5~8호선에 각 1편성씩 장착되기도 했습니다.
検出された言語がありません。

入力言語を確認してください。마지막은 영상으로 마무리…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