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모델이라는 취미

아카데미 KF-21이 스티커 버전으로만 출시되면서 일부 모델러분들은 많이 아쉬워하셨습니다.

모 사이트에 갔더니 이런 글이 올라왔어요. 작성자는 보이지 않게 캡쳐해보았습니다.

리벳 카운터나 입델라라는 표현은 들어 본 적이 있습니다만, 복숭아색 벌레, 고증충이라는 표현도 사용되었군요.그분도 마음 아파하신 적이 있나보네요.그러고 보니 각종 모형 사이트에서 언제부턴가 초보 모델러나 입문하신 분들의 작품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유입인구는 점점 줄어드는데…모델러들이 스스로 판을 작게 만드는 건 아닌지…저도 혹시 그런 일은 없었는지 반성하게 만드는 글이네요.네이버에 올라온 KF-21 완성작이요. 다들 즐기면서 만드는 것 같아요.検出された言語がありません。

入力言語を確認してください。이분은 두께가 조금 두껍다고 느껴지는 스티커의 무광코팅층을 떼어내고 1차 생산분 스티커가 잘못 인쇄된 부분도 자체적으로 수정되는 등 상당히 고수 냄새가 풍기는 편이네요.스티커에 패널 라인을 따라 칼집을 내는 장면스티커의 무광 코팅층을 떼어내는 장면잘못 인쇄된 부분을 뒤집는 장면취미로는 그냥 재밌게 많이 만들면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제 생각에는 그렇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주말에 또 KF-21을 한대 만들어 봐야겠어요. ㅎㅎㅎ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