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팬덤은 어디까지 가능할까?

오늘의 리포트 산업 : 미디어 제목 : 적정 멀티플을 찾아서 발행일 : 2023-08-29 발행자 : 신한투자증권 지인해외2인

최근 나오는 드라마는 모두 웹툰 원작이다.
대히트한 드라마의 원작 IP(지적 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rights)을 가지고 있는 회사는 돈을 많이 벌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다만 IP만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모든 돈을 모두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드라마 제작에는 돈이 많이 들지만 돈을 충당하는 전주들이 드라마의 권리를 가져가기 때문이다.
실제로 IP보유보다 더 중요한 것은 투자비이다.
돈을 내라는 것은 위험을 안다는 뜻이다.
그래서 돈을 많이 준 사람이 권리를 많이 가져가는 것은 당연하다.
IP를 얻으려고 돈을 내고 콘텐츠가 실패하면 그 돈은 없어진다.
드라마 제작비가 한푼도 없어 권리를 모두 주고 소정의 원작 수수료만 받기에 그친다.
그것이<오징어 게임>이다.
콘텐츠를 어렵게 만들어 놓고, 넷플릭스의 배만 부풀어 줬다는 아쉬움이 남지만 어쩔 수 없다.
리스크보다는 안전 빵이 필요한 것을. 그렇다고 계속 권리를 줄 수도 없다.
가진 돈, 무금을 빼서라도 권리를 확보해야 IP를 지킬 수 있다.
그럼 필연적으로 돈을 내면서도 리스크를 낮추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대박” 하는 IP에만 제작비를 투자하고 남은 IP만이 다른 기업에게 권리를 팔것이다.
어떻게 이를 일일이 구분하느냐고 하지만 일본의 망 사업자는 이를 해냈다.
이미 팬텀이 있는 IP에는 자신의 돈을 태우고 팬덤이 적은 IP를 넷플릭스에 판 것이다.
넷플릭스가 일본의 애니메이션 제작에 천문학적인 돈을 퍼부었지만”저게 뭔가 이상한 “으로 생각하고 다리를 절고 있다.

리센싱 사업 성장=IP 사업 성공 정리를 위해서는 IP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투자비 투여가 필요하고, 투자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팬덤’이라는 안전 마진이 필요하다.
팬덤의 안전 마진에는 질과 양, 두 가지 측면이 있을 수 있다.
팬덤의 질은 팬덤 관리 노하우다.
IP 비즈니스에서 성공하려면 팬덤을 잘 만들고 관리하는 노하우를 가진 기업이 유리할 것이다.
팬덤의 양은 글로벌하다.
팬덤의 범위는 무조건 해외까지 염두에 둬야 한다.
팬덤의 질과 양을 완벽하게 갖고 있는 분야는 K팝이다.
다른 곳은 없나? 웹툰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웹툰 기업 중에서도 질과 양을 모두 가질 수 있는 곳이 있을까? 한번 잘 찾아보자… 첨부 파일 신한투자증권_산업_미디어_20231102172227.pdf 파일 다운로드하여 컴퓨터 저장

네이버 MYBOX에 저장네이버 MYBOX에 저장네이버 MYBOX에 저장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