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을 향한 김남길 ‘명불허전’의 연기력(2017.09.06)

윤여수 기자 입력 2017-09-066:57

배우 김·남길.사진 제공| tvN드라마”명불허전.”오열 장면 시청자의 눈, 오늘 개봉”살인자의 기억 법”연기력 호평 김·남길이 스크린과 안방 극장을 오가며 연기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고 있다.
이미 굳힌 위상이 가져오는 달콤함을 누리며 결코 정체와 안주의 씁쓸함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길을 걸어온 성과 덕분이다.
김·남길은 현재 방송 중인 케이블 채널 tvN드라마”명불허전.”에서 2009년 MBC”선덕 여왕”에 이어자신의 명성을 재확인하고 있다.
현대와 과거를 오가는 시간 여행 드라마에서 조선 최고의 의원 역을 맡고 있는 그는 뻔뻔스러운 진지함을 오가는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3일 방송분에서 그가 과거의 아픔을 떠올리며 오열하는 장면은 최고의 순간 시청률을 5.7%(TNMS자료)까지 끌어올렸다.
이런 기세로 김·남길은 6일 새 영화”살인자의 기억 법”을 공개한다.
그는 알츠하이머 병에 걸린 연쇄 살인범 솔·교은그의 기억을 혼란시키는 미스터리 경찰 역을 맡았다.
솔·교은그가 기억을 잃고 있는 동안, 그래도 그가 갖는 아련한 기억이 사실인지를 구분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하는 인물이자, 실마리이다.
그래서 김·남길는 캐릭터와 사건의 모든 것을 밝혀도, 그렇다고 해서 부족하고 밝혀서도 안 된다, 미묘한 경계에 서야 했다.
결국 이를 성공적으로 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자기가 가진 연기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한 셈이다.
”선덕 여왕”의 비 댐 역으로 일약 시청자의 시선 속에 들어간 김·남길는 그동안 드라마”상어”과 영화”불한당””해적, 바다에 간 산적”등에서 자신의 지위를 굳히고 왔다.
시청률과 흥행 수치로 표현하는 일부 기대에 못 미치는 위기가 없지 않았지만 그는 한눈팔지 않고 자신의 역량 안으로 해낼 수 있는 적절한 역할을 찾고 자신만의 길을 걸어왔다.
그리고”명불허전.”에서 그 성과를 맛 보며 또 다른 무대”살인자의 기억 법”에서 절정에 이른 역량을 확인하고 있다.
윤 여수(윤·여수)기자 [email protected]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