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목 결정 시기, 무엇을 염두에 두어야 하는가?

선택과목 결정 시기, 무엇을 염두에 두어야 하는가?어라, 벌써 우리 고등학교 1학년인데 이런거 모르고 입학했어요???? 당연히 이런 집이 더 많다.
그런 분들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기 위해 첫머리가 길었다.
선택과목을 선택할 때 문과는 결정했다면 수능 최저에 맞추는 과목 위주, 선호도가 아닌 자신이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는 과목 위주로 내신 과목을 선택해야 한다.
이를 염두에 두고 이제는 학교가 운영하는 교육 과정 선택 과목 표를 보면 단순하게 된다.
보통 입흠이 좋다는 학교는 고등 학교 3학년으로 이과의 미적분 하나 정도만 “상대 평가”과목이다(대신 고등 학교 2년에서 죽습니다)다”절대 평가”인 진로 선택 과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런데 그렇지 않을 경우 고교 3학년에 “말””화 작””확통 미적”을 시키는 학교도 많다.
그럼 수능 과목인데도 버릴 수 없고 내신을 밀어붙여야 한다.
고교 3학년에 공부량도 부담도 커진다.
이런 학교는 수시로 중심의 학교라서 우리의 아이가 이런 학교인가?그러면 될수록 집에서 고등 학교 1학년부터 수학 능력 시험 공부를 시켜야 하며 일찌감치 수학 능력 시험에서 무엇을 선택할지를 정하고 최대한 내신이 고교 3학년에 나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해야 한다.
보통 이과는 우리말을 시킨다, 수학은 미적.인문계가 국어는화 작, 수학은 확통으로 한다.
그러나 서울 대학 덕분에 문과 다가 미적으로 확통하는 학교 말 언제 치사를 하는 학교가 많아졌다(경제학과에 가려면 미적인 것인지야 한다).제가 여기에 화 냈지만 수리 논술에는–미적으로 확통한다고 해서 참았다.
흑. 정시제인데 학교가 고교 3학년 카레가 최고 평이 대다수의 정시제 중심이다?그럼 수학 능력 시험의 과목을 미친 듯이 열심히 스스로 자습하면 된다.
하지만 사실은 국어와 수학은 거의 학교가 마음먹은 대로 삼는 게 논란의 여지가 적기 때문에 탐구!
!
!
!
이것이 복병이다.
”물건화 옷감 1″을 들으면”2″도 들으니, 4개 중 2개 3개를 선택할 때 무엇을 하는가.전에도 말했듯이, 무조건 등급을 잘 치를 대원칙, 그 다음이 자신이 가는 학교 학과에서 요구하는 과목이 있으면 그것을 선택. 그러면 좀 더 명확하게 된다.
수학 능력 시험(수능 시험)에서 이과생들은 2개 과탐을 받지만 가장 많이 받는 과목은 ” 생/삶”이다.
문과는 “생윤/사문”.그런데 보통 사탐은 선행하지 않으므로 별 차이가 없지만, 결국(이과 희망)1만이 가장 고민은 “물리나 화학?”이다.
남학생의 경우 물리의 선택이 그래도 자유이다(이과의 사람도 많은 물리 오타쿠? 같은 자식도 많다.
)하지만 거꾸로 그아용지에 고등 학교 미친 물리 오타쿠들과 함께 수학 능력 시험을 받아야 한다.
여학생들은 자연이 상대적으로 적은 물리를 선택 시 등급이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개설 인원이 매우 적으면 항상 헤이 과목이지만, 평가 절하될 가능성도 있다).그러나 공대에 지원하면 수학 능력 시험에서 물리학을 받아야 한다.
그래서 2번의 허들에서 공과 대학의 선호도가 남학생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런 현실에서 절대 중학교 때 고등 과학의 선행은 물리부터 시작?이것은 시간 돈 낭비의 길이다.
(BGM:윤·도연 선생님의 “반죽이 되고 나서지 않고”)결국 선택 과목 하나로 운신의 폭이 크게 바뀌는 셈이다.
그래서 결국 중학교 때 3과목(재화화 학생/물건화지/수생지/요부지)의 선택을 하고 선행도 어느 정도 하고 입학해야 하는 셈이다.
현재 입시는 결국 1만-고는 게 아니라 중-고2까지 가장 중요한 체제이다.
내 문장이 언제나처럼 잡설이 길었지만 핵심은 1)진로를 명확히(공대나 의약 계열인지 자연 대학이나 상경계나 인문계?) 하는 게 빠를수록 좋다.
2)고등 학교를 선택할 때 인원의 많은 학교 제2외국어, 한자, 정보 등의 과목은 최대한 고교 1년생으로 학교를 고르시오.특히 이과생들.3고등 학교가 부득이 희망대로 안 됐을 경우, 선택 과목은 최대한 수능 선택 과목+대학 지정 이수 과목 또는 전공 적합한 이수 과목에서 결정한다.
그리고 열심히 공부.선택 과목별의 유리하고 불리함이 수능 시험(수능 시험)에서 나타나기 때문에 어쨌든 내신을 엄격히 하고 기회가 될 때마다 자신(수능)의 선택 과목의 대비를 고교 1학년부터 해야 한다.
4) 그래도 아직 미정의 과목이 있으면 입맛도 아니고 무조건 내신을 잘 치를 가능한 과목에.(“이야기작이 싫어서 점수가 나쁜데 문과다”라고 해도 좋다는)”신”속의 신,”신”이라.이 정도면 선택 과목을 고르는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참고로 현재까지 우리 아이는 화생지/언매/미시적입니다.
”코멘트로 고르세요”는 저도 연도별, 고교별 동네별 대학별 전공별, 유리하고 불리하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