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미납 관리비의 주의 사항을 조사하다

상가 미납 관리비의 주의 사항을 조사하다

많은 사람들은 부동산 취득을 저렴하게 할 수 있다 한 가지 방법으로 경매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매각 과정 시 유찰이 되면 20~30% 감가로 시세보다 저렴한 금액에 소유할 수도 있습니다.
단, 상업시설 낙찰을 목적으로 한다면 상가 미납관리비 유의사항에 대해 숙지해야 합니다.
이것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단순히 수익만을 목적으로 참여한다면 자주 놓치는 부분이 있는데요. 다름 아닌 상가 관리비에 대한 규모입니다.
거의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지만 관련 비용은 건물 내 공용부 시설이 많거나 평수가 넓으면 그에 따른 보안경비 소요가 되므로 금액적으로 큰 부담을 유발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200-300평 정도면 평당 몇 천원 정도로 예상해도 수년이라는 기간에 몇 천만원에서 억 단위까지 초과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부분은 이런 상가 미납 관리비는 연체가 된 이후 경매로 넘어갈 상황도 아니게 되고, 인수를 하는 경락인에게 권리가 된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자칫 쉽게 접근해 해당 사실을 알게 되면 보증금을 지킬 수 없게 되고 낙찰 포기를 하는 상황까지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여러 매체를 통해 검색하면 인수되더라도 3년치 공용부분에 대해 납부할 책임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틀린 것은 아니지만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우선 해당 정보가 맞다는 이유는 관리비는 규정적으로 1년 이내의 기간에 금전 지급이 이루어지는 목적의 성격을 가진 채권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3년 이내 모든 경우에 소멸시효가 적용되는 것은 아니며, 만약 법원 소송으로 청구해 가처분 및 가압류 등 기한 확정 판결을 받아 시효기간 중단을 시킨다면 매수하려는 상가 미납관리비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합니다.
상가 관리를 하는 주체에 해당하면 누구나 전체 미납비를 받을 의지가 있을 것이고, 그 목적이기 때문에 경매를 받는 경우라면 이런 사항들을 충분히 고려해야 하는 것입니다.
다만 이를 모르고 낙찰을 진행하고 법원에 보증금까지 납부한 상태에서 물건을 포기할 경우 해당 금액을 지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 고민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럴 때는 침착하게 대응해야 할 것 같은데요. 상가 미납 관리비 납부를 요구하는 관리단에 반드시 관련 비용의 상세 내역서를 요청해야 하며, 같은 건물 내에 입주한 다른 임차인은 어떻게 납부하고 있는지 체크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수의 판례를 확인해보면 연체이자에 관해 책임을 지지 않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전문가의 조언을 통해 과연 3년 초과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도 명확히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기존 임차인 보증금 가업류 신청으로 배당을 받는 것도 가능하며, 만일 없는 경우에는 구상금 청구 소송의 여지도 존재하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상가 미납 관리비 주의사항을 살펴보았습니다.
어렵게 느껴지는 부동산 경매이니 관련 공부에 더욱 신경써서 유익한 정보를 얻으셨으면 합니다.
이렇게 상가 미납 관리비 주의사항을 살펴보았습니다.
어렵게 느껴지는 부동산 경매이니 관련 공부에 더욱 신경써서 유익한 정보를 얻으셨으면 합니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