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의 철학 피에르 산소 ‘느림에 사는 것의 의미’ 아홉 가지 새해 다짐

갑진년 2024 청룡의 해도 벌써 열흘이 지났다.
푸른 하늘을 헤치며 새 한 마리가 비상하고 있다.
높이 높이 날아가면 어느새 아주 작은 점 하나가 되어 멀리 사라진다.

눈이 자주 내렸는데 오늘은 오랜만에 해가 조금 뜬다.
눈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동안 추운 날씨, 피부를 자극하는 혹독한 겨울 날씨의 설경을 즐겼다.
나는 추위를 많이 타서 외출을 많이 하지 않았다.
매우 유감이다.
아름다운 순백, 눈의 세계를 가까이서 볼 수 없었다.

프랑스 철학 교수, 사회학자, 수필가 피에르 상서 교수 ‘천천히 산다는 것의 의미’를 9가지 소개한다.
1. 빈둥빈둥 나만의 시간 갖기 2. 경청하는 타인의 말에 귀 기울이는 지혜 3. 권태감 속에서 여유로운 시간 갖기 4. 꿈꾸는 즐겁게 몽상 속에서 부유하기 5. 기다림이 급하지 않다 6. 글을 쓰다 7. 술 한 잔의 와인을 마시는 행위가 시적인 행동이다.
8. 남을비판하지않기,남을비판하거나질투하거나무리한요구를하지않기,9. 고향의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한 나만의 추억이 있는 장소 만들기프랑스 철학 교수, 사회학자, 수필가 피에르 상서 교수 ‘천천히 산다는 것의 의미’를 9가지 소개한다.
1. 빈둥빈둥 나만의 시간 갖기 2. 경청하는 타인의 말에 귀 기울이는 지혜 3. 권태감 속에서 여유로운 시간 갖기 4. 꿈꾸는 즐겁게 몽상 속에서 부유하기 5. 기다림이 급하지 않다 6. 글을 쓰다 7. 술 한 잔의 와인을 마시는 행위가 시적인 행동이다.
8. 남을비판하지않기,남을비판하거나질투하거나무리한요구를하지않기,9. 고향의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한 나만의 추억이 있는 장소 만들기슬럼프에 빠진 것과 권태의 시간을 갖는 것은 다르다.
권태감과 게으름은 전혀 다른 것이다.
나는 그동안 슬럼프 기간이 아니라 느긋한 시간을 즐기고 있었다.
새해가 시작되는 1월부터 쫓기듯 속을 태우고 싶지 않았다.
말을 줄이면서 묵언을 수행하는 시간과 타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지혜의 시간을 가지려고 노력했다.
바보 같은 TV를 볼 시간은 없었다.
내면에서 울리는 자신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하는 일도 없이 어안이 벙벙하게 세월만 보낸 것은 아니다.
플랜B 계획도 세우고 있다.
빈둥거리는 것처럼 보이지만 생각은 성숙했다.
조금씩 단단해지고 여물어 있었다.
명상을 하면서 특히 9번이 가슴에 와 닿는다.
아름다운 추억들이여!
어머니의 말씀, 스승과 스승의 가르침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바쁜 아빠와 함께한 추억은 경양식 레스토랑에서 치킨 요리를 모두 조용히 함께 먹었던 기억이 난다.
워낙 평소에 말을 많이 하지 않던 성격이라 대화 없이 포크와 나이프로 먹을 뿐이었다.
어머니는 살아계실 때 생전 이렇게 말씀하셨다.
겨울을 바보 취급하지 마.찬바람 쐬지 마라, 찬물에 손 담그지 마라, 목을 둘둘 말지 마라, 옷 따뜻하게 입지 마라, 아프다고 당신만 슬프다.
밤에 잘 때 빨래를 널어서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해요. 기관지를 위해 물을 자주 마셔라.찬바람이 들어오니까 방문을 꼭 닫아, 꼬리가 왜 이렇게 길어? 누구 꼬리가 이렇게 길어?대가족 9명이 2층 집의 번화함 속에서 가정부 같은 6남매는 성장했다.
어머니는 살아계실 때 생전 이렇게 말씀하셨다.
겨울을 바보 취급하지 마.찬바람 쐬지 마라, 찬물에 손 담그지 마라, 목을 둘둘 말지 마라, 옷 따뜻하게 입지 마라, 아프다고 당신만 슬프다.
밤에 잘 때 빨래를 널어서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해요. 기관지를 위해 물을 자주 마셔라.찬바람이 들어오니까 방문을 꼭 닫아, 꼬리가 왜 이렇게 길어? 누구 꼬리가 이렇게 길어?대가족 9명이 2층 집의 번화함 속에서 가정부 같은 6남매는 성장했다.
새해 결심, 먼저 ‘작은 것 하나부터 실천하기’, ‘체중 감량 성공하기’,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밤에 잘 때 식은땀을 많이 흘리고 수건으로 잘 닦는다.
자다가 깨서 속옷을 갈아입지 않는다.
새해를 맞아 슬로의 철학 피에르 쌍소 ‘슬로에 사는 것의 의미’ 9가지를 마음 깊이 새겨본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