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 잣 효능 영양성분 부작용

견과류 잣 효능 영양성분 부작용

견과류는 아몬드, 호두, 잣, 밤, 해바라기 씨, 은행, 땅콩 등을 말합니다.
옛날에는 견과류는 지방이 많아 나쁜 음식으로 여겨졌지만 많은 연구에서 견과류는 건강을 지켜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잘 먹어야 하는 음식으로 변합니다.

현대인들은 나쁜 기름으로 인한 심혈관 질환이 많이 발생하는데 견과류는 이를 예방하는 데 좋은 음식이기 때문에 견과류를 한 줌씩 매일 드시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견과류의 영양성분은 다양합니다.
특히 몸에 좋은 지방이 많은데 견과류에는 지방 함량이 전체 영양소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많이 들어 있습니다 그 외에 단백질과 섬유질, 무기질, 비타민이 들어 있습니다.
이렇게 견과류의 영양 성분은 다양하기 때문에 견과류의 효능도 다양합니다.
견과류는 항산화 작용을 해서 노화를 예방하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혈관을 튼튼하게 해주기 때문에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나아가 당뇨병, 암 등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비타민, 미네랄이 많기 때문에 빈혈, 뇌건강, 피뢰회복, 신경계와 근육의 기능을 증진시켜 주기도 합니다.
먹는 양에 비해 포만감이 커서 식단 조절 중에 좋아요 견과류라고 하면 아몬드, 호두를 많이 먹는데 우리나라 대표 견과류 잣도 좋아요.

잣나무는 예로부터 한약이나 약선 요리에 많이 사용되어 왔습니다.
한의학에서 잣은 퇴행성 관절염, 각종 노화 증상에 보약으로 쓰였습니다.
몸을 보호하는 효능이 좋아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몸속 엑기스를 보충하여 몸을 촉촉하게 해주며 머리카락을 검게 하고 병이 있을 때 기력을 회복하는데 좋은 자양강장 음식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그래서 잣은 간식으로도 많이 먹지만 피곤하거나 감기에 걸렸을 때 쌍화탕을 끓여서 잣을 띄워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잣의 효능피부 건강 잣에는 항산화 비타민이 호두보다 10배 이상 많고 철분은 호두의 2배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세포 산화를 억제해 주는 항산화 성분이 이렇게 풍부하기 때문에 피부 노화를 억제하고 철분이 부족하지 않게 해서 거칠어지는 피부 건강을 지켜줍니다.
모발 건강잣에는 아연 성분도 풍부한데요. 아연은 모발의 주성분인 케라틴이라는 단백질을 합성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래서 모발을 윤기 있게 해주고 건조한 모발을 촉촉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아연은 다리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는 만큼 전반적으로 모발 건강에 좋습니다.
심혈관 질환 예방 잣에는 다른 견과류처럼 몸에 건강한 기름인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혈중 콜레스테롤 조절에 도움이 되고 인슐린 감수성을 조절해서 혈당 조절에도 도움이 됩니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저밀도콜레스테롤(LDL)의 흡수를 촉진시켜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데 좋습니다.
견과류 잣 부작용알레르기의 일부 사람은 견과류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습니다.
견과류 알레르기는 피부 발진, 가려움, 코막힘, 눈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입니다.
소화불량, 견과류 과다섭취 시 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습니다.
각각의 견과류에서 권장되는 섭취량을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잣 하루 섭취량은 10g 정도가 적당하다.
특히 잣은 산패하기 쉽기 때문에, 구입해 2주 이내에 소비하거나 냉장·냉동 보관합니다.
비만 견과류는 칼로리가 높은 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과식을 하면 안 됩니다.
살이 찔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보통 하루에 한 줌에 30g 정도가 적당합니다.
각각 먹는다면 잣은 3큰술 정도, 아몬드는 15~20개 이내, 호두는 6알, 땅콩은 하루에 20개 이하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또 잘 씹어서 소화가 잘 되도록 먹는 것이 좋습니다.
온리는 견과류 잣의 효능, 영양성분, 부작용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참고해주세요.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